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부여 굿뜨래 페이 충전금액 320억원 돌파제작비 3.2억원 바탕으로 참여형 사회자본 320억원 형성
이승호 기자 | 승인 2020.05.20 06:35
▲ 굿뜨래페이 320억 돌파 홍보 이미지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발행한 굿뜨래페이 충전액이 5월 11일 기준 제작비 3.2억원 대비 100배인 320억원을 돌파했다.

부여군은 지난 2019년 1년에 걸쳐 전략수립을 하고 블록체인 방식의 굿뜨래페이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굿뜨래페이는 다른 지역화폐와 달리 공동체 순환형이며, 수수료가 없는 방식의 NFC카드 방식을 탑재했다.

특히 타지자체의 전자식 상품권이나 쿠폰형 지역화폐에 비해, 부여 굿뜨래페이는 가맹점에서 받은 매출을 다시 다른 가맹점에 사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화폐처럼 재순환이 가능하며 이로 인한 화폐의 순환 부가가치를 낳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군에 따르면 이용액의 10%인 1.6억원 가량이 재순환되고 있다.

또한 고령층도 익숙한 카드방식을 도입하여 고령층이 많은 부여군의 생활 속에 빠르게 착근되었다는 평이다.

5월 기준 약 66,000명의 부여군 인구 중 이용자는 27,000여명으로 40%이상이 가입하였고, 경제인구 4만명 중 67%가 사용 중이다.

부여군의 지역소멸지수는 0.29로 젊은 층 대비 고령층이 많은 인구구조를 갖고 있어 인구절벽과 함께 경제적으로 소비절벽의 위기에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경제는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

그러나 320억원의 굿뜨래페이가 충전되어 관내에 소비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주민 참여형 지역자본이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320억원 중 약 200억원 가량은 군 주도의 정책발행이 아니라 군민들의 참여로 이뤄진 발행 및 충전이다. 5월 일일 결제 평균율은 3.2억원에 이르고 있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축에 대응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는 충남 관내 충전량의 1위에 해당하며, 전국 지자체의 경제 규모 대비 20위에 해당하는 위치이다.

굿뜨래페이의 10% 충전 인센티브는 공동체 순환형으로 충전되어 형성된 자금이 법정화폐로 바뀌지 않고 관내에 순환된다. 또한 참여형 재난 기본소득 개념으로 접근하여 관내 공동체에 참여한 것에 비례해 기본소득형 인센티브를 받는 개념이다.

나아가 일반 사용자가 사용할 때 캐쉬백 형태로 8%를 받으며, 가맹점도 굿뜨래페이를 타 가맹점에 사용할 때 5%의 순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순환 인센티브는 굿뜨래페이 순환으로 형성된 16억원으로 소진되는 것으로서 별도 예산투입이 필요하지 않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 출신 신동엽 시인은 ‘땅에 누워 있는 씨앗의 마음은 원수성(原數性)이다. 무성한 가지 끝마다 열린 잎의 세계는 차수성(次數性)이다. 열매가 여물어 땅에 쏟아져 돌아오는 건 귀수성(歸數性)이다’고 노래했다’”면서 “원수성은 본래 부여군이 갖고 있는 공동체를 향한 마음이며, 이것이 파괴적 혁신을 낳은 공동체 화폐로 드러났으므로, 이 활성화가 공동체 연대감과 신뢰감이라는 귀수성으로 성숙되도록 성심껏 운영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승호 기자  ceobgnews@naver.com

<저작권자 © 부여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청남도 부여군 외산면 외산로 106-10  |  대표전화 : 041-836-5020  |  E-mail : ceobgnews@naver.com
등록번호 : 충남 아00276  |  등록일 : 2015년 08월 21일   |  발행인 : 이승호  |  편집인 : 이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호
Copyright © 2020 부여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